로고

文 대통령 국정지지도 '끝 모를 추락'... 왜?

6주 만에 40%대 …두 달 만에 24%포인트 급락부동산 정책 부정평가 현 정부 출범 후 최고치긍정평가 비율은 47%

라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7/11 [17:20]

文 대통령 국정지지도 '끝 모를 추락'... 왜?

6주 만에 40%대 …두 달 만에 24%포인트 급락부동산 정책 부정평가 현 정부 출범 후 최고치긍정평가 비율은 47%

라영철 기자 | 입력 : 2020/07/11 [17:20]
한국갤럽 자료
한국갤럽 자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두 달 만에 24%포인트나 급락했다. 이처럼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평가가 계속되는 원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평가는 현 정부 출범 후 최고치다. 성별·연령·지역 등 세부적으로도 대부분 응답층에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많았다.

한국갤럽이 지난 7~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상대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을 조사해 10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긍정평가 비율은 47%였다. 전주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5월 4주차 조사에서 65%를 기록했던 긍정평가는 6주 만에 40%대로 내려앉았다. 반면 부정평가는 44%로 지난주 대비 5%포인트 상승했다.

한국갤럽은 "주로 수도권과 50대에서 두드러졌고, 성향별로는 성향 보수층보다 중도·진보층에서 변화가 많았다"고 분석했다.

4.15 총선 직후 터져 나온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더불어민주당의 21대 국회 상임위원장 싹슬이 ▲윤미향, 위안부 피해자 성금 횡령 의혹 ▲코로나19 재확산 ▲경제 불황 ▲한명숙 전 총리 수사 논란 ▲ 美 볼턴 회고록 파문 ▲남북개성연락사무소 폭파 사건 ▲부정 선거 의혹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사태 ▲청와대 고위 공직자 다주택 보유 등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집값도 잡지 못하면서 국민 혼란만 가중시킨 땜질식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적 평가와 불신이 비판 여론을 키우고 있어 부동산 정책 실패 논란이 지지율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문 대통령은 국토부 장관에게 필요하다면 주저 없이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지시했고, 노영민 비서실장은 청와대 참모 12명에게 이달 안에 한 채만 남기고 팔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정작 자신이 서울 반포를 남기고 청주의 아파트만 팔겠다고 선택하면서 대통령의 의지마저 퇴색했다. 여론이 나빠지자 뒤늦게 집 두 채를 모두 팔았음에도 민심은 고개를 돌린 후였다.

부정평가가 높은 만큼 정부 정책에 대한 신뢰도도 낮았다. 정부가 집값을 잡겠다며 고강도 규제를 예고했지만 10명 중 6명은 오히려 집값이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문 대통령 지지율 여론조사에 영향을 미칠 가장 큰 요인이 현재로선 성추행 혐의로 고발당한 다음날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사는 13%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