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자영업자 “9시 영업 시간 제한 조치 폐지하고 손실 보상 소급 적용해라”

송하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09:30]

자영업자 “9시 영업 시간 제한 조치 폐지하고 손실 보상 소급 적용해라”

송하식 기자 | 입력 : 2021/02/08 [09:30]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0시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업시간 제한은 과학적이지도 않고, 감염 전파의 인과관계도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업종 간의 형평성과 합리성이 무시된 획일적인 영업시간 제한 조치는 폐지돼야 한다”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0시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업시간 제한은 과학적이지도 않고, 감염 전파의 인과관계도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업종 간의 형평성과 합리성이 무시된 획일적인 영업시간 제한 조치는 폐지돼야 한다”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자영업자들이 수도권의 밤 9시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폐지하고, 지금까지의 손실에 대해서 소급 적용해 보상해 달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0시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업시간 제한은 과학적이지도 않고, 감염 전파의 인과관계도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업종 간의 형평성과 합리성이 무시된 획일적인 영업시간 제한 조치는 폐지돼야 한다”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그리고 “일방적으로 코로나19 방역의 책임을 자영업자들에게 전가하지 말고 정부는 현장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라면서 “방역과 생존의 문제가 상생할 수 있는 방역 지침으로 조정돼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비상대책위원회는 또 “코로나19가 지속된 지난 1년 동안 방역을 위해 (매장)문을 닫았다”면서 “행정 조치에 따른 피해 규모에 대해 자세히 조사를 하고 이에 상응하는 손실 보상을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7일 밤부터 사흘 동안 정부의 영업 제한 조치에 항의하는 의미로 밤 9시 이후 손님은 받지 않지만 매장을 열고 불도 켜는 개점 시위를 하고 있다.

그러면서 사흘간의 집단 행동에도 정부가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바꿀 의지를 보이지 않으면 9시 이후에도 영업을 강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자영업자,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 방역, 영업 제한 조치, 코로나19 방역의 책임, 코로나19, 손실 보상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이동
메인사진
무제2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