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미나리'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한국 최초...아시아 두번째

송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11:48]

'미나리'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한국 최초...아시아 두번째

송승환 기자 | 입력 : 2021/04/26 [11:48]
윤여정(가운데)이 여우조연상을 받은 '미나리'의 한 장면.
윤여정(가운데)이 여우조연상을 받은 '미나리'의 한 장면.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25(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사싱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한국 배우가 아카데미에서 오스카 연기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쓰고 연출한 영화 `미나리`1980년 남부 아칸소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그렸다.

윤여정은 이 영화에서 딸 모니카(한예리)를 돕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건너간 할머니 `순자`를 연기했다.

이날 영화 배우 브래드 피트에게 이름이 호명된 윤여정은 "직접 이 자리에 오게 돼 믿을 수가 없다. 나에게 투표를 해준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감사하다"고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기생충>이 작품상 등 아카데미 4개 부문에서 수상했지만, 배우의 연기상이 받지 못했다. 윤여정은 이번 수상으로 <사요나라>(1957)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 64년만에 두번째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은 아시아 배우가 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윤여정, 아카데미상, 기생충, 봉준호, 미나리, 우메키 미요시, 여우조연상, 브래트 피트 관련기사목록
포토/영상
이동
메인사진
무제2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