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日언론, "文, 도쿄올림픽...방일 타진"....양국 정부 부인

김근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7/06 [15:07]

日언론, "文, 도쿄올림픽...방일 타진"....양국 정부 부인

김근식 기자 | 입력 : 2021/07/06 [15:07]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개막되는 도쿄올림픽에 맞춰 방일 의향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는 일본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산케이신문은 6일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문 대통령의 방일이 실현된다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취임 이후 첫 대면 한일 정상회담을 실시할 의향이다"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해 9월 취임 직후 문 대통령과 전화로는 회담했으나 양자 대면 회담은 한 번도 없었다.

지난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때에도 두 정상은 인사만 나누는 데 그쳤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위안부 문제 등 양국간 현안에 대해 한국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정해진 것이 아무 것도 없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도  정례 기자회견에서 현시점에서 우리나라(일본)에 대해 예를 들어 (문재인) 대통령이 방일한다는 통보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도쿄올림픽, 문재인, 강제동원, 위안부, 스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