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韓 잠재성장률 2.0%로 추락…"인구감소·코로나 요인"

송하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13:51]

韓 잠재성장률 2.0%로 추락…"인구감소·코로나 요인"

송하식 기자 | 입력 : 2021/09/13 [13:51]

한국 경제의 잠재성장률이 올들어 2%까지 추락한 것으로 추정됐다.

2000년 초반 5%대에 달했던 잠재성장률이 코로나19'인구절벽' 등의 영향이 겹치면서 급감했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코로나19를 감안한 우리경제의 잠재성장률 재추정'에서 이같이 밝혔다.

잠재성장률이란 한 나라의 노동과 자본 등을 투입해 인플레이션을 비롯한 부작용 없이 최대한 달성할 수 있는 성장률을 말한다.

한은이 추정한 한국의 잠재성장률은 2001~2005년 연평균 4.8~5.2%, 2006~20103.8%, 2011~20153.2%, 2016~20202.6%로  계속 하락했다. 2019~2020년에는 2.2%, 2021~2022년은 2.0%로 더 떨어졌다. 2019~2020년 잠재성장률 추정치는 한은이 2019년에 발표한 수치(2.5~2.6%)보다도 아래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생산가능인구 감소를 비롯한 구조적 요인이 작용했다"면서도 "감소폭의 상당부문은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국제통화기금(IMF)2020~2022년 잠재성장률을 연평균 1.8%로 한은(2.0%)보다 0.2%포인트 낮게 추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은행, 잠재성장률, 코로나, 인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