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작년 국세 55.6조원 더 걷혀…초과세수 27조 예상

송하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0:50]

작년 국세 55.6조원 더 걷혀…초과세수 27조 예상

송하식 기자 | 입력 : 2022/01/13 [10:50]

지난해 111월 국세수입이 1년 전보다 55조원 넘게 늘었다.

13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11월 재정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국세수입은 3234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6천억원 증가했다.

11월 누적 기준 세수는 지난해 72차 추가경정예산 편성 당시 수정한 세입 예산(3143천억원)91천억원 웃도는 수준이다..

정부가 작년 한 해 들어올 것으로 예상한 세수 목표치를 11월에 이미 넘어섰다.

세목별로 보면 소득세와 법인세, 부가가치세가 일제히 정부 목표치를 초과했다.

우선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호조가 지속된 가운데 취업자 수가 늘어난 영향으로 양도소득세·근로소득세 등 소득세(1066천억원)202천억원 증가했다.

법인세(688천억원)147천억원 늘었다.

부가가치세(703천억원)61천억원 증가했다.

기획재정부 고광효 조세총괄정책관은 13일 재정동향 브리핑에서 "12월에 걷힌 세수가 전년 동월의 177천억원보다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을 감안하면 지난해 연간 초과세수는 당초 예상한 19조원 안팎보다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종합해보면 지난해 초과세수는 11월 기준 초과세수 91천억원에 177천억원을 더한 268천억원을 최소한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초과세수, 기획재정부, 법인세, 부동산, 부가가치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