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北,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文 "모라토리엄 파기 근처“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30 [12:55]

北,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文 "모라토리엄 파기 근처“

김진태 기자 | 입력 : 2022/01/30 [12:55]

북한이 30일 오전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또 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소집한 건 취임 후 11번째로, 지난해 1월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회의를 주재한 뒤 약 1년 만이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전 752분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새해 들어 벌써 7번째로, 지난 27일 이후 사흘만이다.

2018년 북미 대화 국면에 진입한 이후 최다 도발로, 북한이 지난 20일 시사했던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유예(모라토리엄) 철회에 근접하는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행위"라며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라면 모라토리엄 선언을 파기하는 근처까지 다가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이날 발사된 미사일은 비행거리 약 800km, 고도 약 2km로 중거리탄도미사일로 보고 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단거리 이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201711ICBM급인 화성-15형을 시험발사한 이후 처음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미사일, 모라토리엄, ICBM, 안전보장회의, 문재인, 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