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美, 러시아 원유 수입금지…“푸틴에 강력한 타격”

송하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3/09 [12:07]

美, 러시아 원유 수입금지…“푸틴에 강력한 타격”

송하식 기자 | 입력 : 2022/03/09 [12:07]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8(현지시간) 8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제재 조치로 러시아산 원유와 가스의 수입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을 통해 동맹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많은 동맹이 동참하지 못할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한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압박한다는 목표에 있어서는 단합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수입금지 조치가 '푸틴의 전쟁'에 강력한 타격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영국 정부도 올해 말까지 러시아산 석유 수입을 단계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러시아의 수출에서 원유와 가스 등 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커 이번 미국 등의 조치가 러시아 경제에 치명적 타격을 주게될지 주목된다.

이와함께 미국과 영국의 에너지 수입 금지가 글로벌 에너지 가격과 공급에도 상당한 파장을 미칠 전망이다.

당장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이날 장중 8.4% 오른 배럴당 129.44달러까지 올랐고, 브렌트유 가격은 한때 8% 상승한 배럴당 133.13달러까지 치솟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우크라이나, 바이든, 백악관, 러시아, 푸틴, 우크라이나, 바이든, 백악관, 러시아, 푸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