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하나금융 10년만에 수장 교체…차기 회장에 함영주

사법리스크 논란 속 국민연금·외국인 주주들 이의 제기 없어 '통과'
퇴임 김정태 회장에 특별공로금 50억원 지급

최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3/25 [15:51]

하나금융 10년만에 수장 교체…차기 회장에 함영주

사법리스크 논란 속 국민연금·외국인 주주들 이의 제기 없어 '통과'
퇴임 김정태 회장에 특별공로금 50억원 지급

최수경 기자 | 입력 : 2022/03/25 [15:51]

▲ 25일 주총에서 새로 선임된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하나금융그룹을 이끌 차기 회장으로 함영주 부회장이 선임됐다. 하나금융은 김정태 전 회장에 이어 10년 만에 새 수장을 맞게 됐다.

 

하나금융지주는 25일 오전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함 부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을 가결했다. 앞서 하나금융지주는 지난달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를 열고 함 부회장을 차기 회장 단독 후보로 추천한 바 있다.

 

이날 선임안 가결로 함 신임 회장은 김정태 전 회장의 뒤를 이어 임기 3년간 하나금융그룹을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사법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아 선임안에 반대해야 한다는 의결권 자문기관의 권고가 나오면서 주총을 앞두고 외국인 주주의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그러나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선임안에 찬성한 데 이어 다수 외국인 주주가 이날 이사 선임 안건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으면서 사외이사 5인 및 함 후보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이 모두 가결됐다.

 

함 회장은 채용 업무방해 혐의 관련 형사재판과 금융당국의 징계처분 취소를 구하는 행정소송 등 2건의 재판을 받아왔다. 1심에서 형사재판은 무죄 선고를 받았지만, 행정소송은 패소했다.

 

은행권에선 함 회장의 하나은행장 및 그룹 부회장 재임 시절 하나금융이 4대 금융지주 중 가장 높은 이익 성장률을 낸 게 실적을 중시하는 외국인 주주들의 표심을 끌어온 것으로 보고 있다.

 

함 회장은 2015∼2019년 하나은행장으로서 외환은행과의 통합 작업을 마무리하는 등 하나은행의 성장을 이끄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6년 3월부터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을 겸직했고, 2019년부터는 경영지원부문 부회장으로 그룹의 전략, 재무 기획 등을 총괄해왔다.

 

한편 하나금융은 이날 주총에서 김정태 전 회장에게 특별공로금 50억원을 지급하는 안건도 원안대로 가결했다. 2012년 그룹 회장에 취임해 10년간 하나금융을 이끈 김 전 회장은 이날부로 임기를 마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