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동훈 청문회 시작부터 진통…"거짓말 사과" "자료요구 황당"

'자료 누락' 놓고 여야 정면대치…1시간 넘도록 본질의도 못해

이창준 기자 | 기사입력 2022/05/09 [11:15]

한동훈 청문회 시작부터 진통…"거짓말 사과" "자료요구 황당"

'자료 누락' 놓고 여야 정면대치…1시간 넘도록 본질의도 못해

이창준 기자 | 입력 : 2022/05/09 [11:15]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9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시작부터 여야 간 팽팽한 신경전에 진통을 겪고있다.

 

더불어민주당은 한 후보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한 핵심 자료제출 누락을 문제 삼았고, 국민의힘은 인사청문회법을 들어 민주당 일부 위원이 청문회에 참여할 자격이 없다며 맞서면서 1시간이 넘도록 본 질의는 이뤄지지 못했다.

 

민주당 김영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발언을 신청, "도저히 검증이 불가할 정도로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정기국회, 국정감사도 있기 때문에 지금 이 시기만 모면하면 된다는 태도로 임한다면 더 큰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한 후보자 모친의 탈세 및 아파트 편법 증여 의혹, 한 후보자의 농지법 위반 의혹, 딸 '스펙' 의혹 등을 열거하며 관련 자료 일체를 즉각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미국 백악관에 '한 후보자 부인의 언니 딸이 펜실베이니아 치대에 입학했는데 전형적인 입시 비리 아니냐'는 청원이 이뤄져 백악관의 답변까지 나왔다고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판사 출신인 이수진(서울 동작을) 의원도 "본인은 감추고 안 내주면서 어떻게 수사받는 사람들에게는 자료를 내놔라, 안 내놓으면 압수 수색을 하겠다고 하느냐"며 "이것은 국회의원을 무시하는 게 아니라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남국 의원은 "한 후보자는 사실 만을 말하겠다고 선서했는데 이미 의혹들에 거짓 해명을 한 게 드러났기 때문에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사과하지 않고 넘어간다면 제대로 된 청문회를 진행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민주당 최강욱 의원을 겨냥, '자격 문제'를 거론하며 청문위원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수진 의원은 "오늘 이 자리에는 인사청문 위원으로 참석하는 것이 대단히 부적절한 분이 있다. 민주당 소속 의원"이라며 "통칭 채널A 사건을 사실상 만들고 관련 가짜뉴스를 무차별 무분별하게 유포해 피의자가 된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법상 '후보자와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거나 공정을 기할 수 없는 사유'에 명백하게 해당하기 때문에 이분은 청문회에 참여할 수 없다"며 "한 후보자에게 사적 원한을 갖고 있을 가능성도 높다"고 주장했다.

 

김형동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인사청문회법을 보면 자료 요구 대상은 국가기관, 지자체 등일 뿐 후보자가 아니다"라며 "후보자에게 요구한 자료는 대부분 제출이 불가하다. 황당한 자료 요구도 상당수"라고 반박했다.

 

이에 "그게 왜 황당합니까"(이수진), "후보자를 대변하는 것이냐"(김종민) 등 민주당 의원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김형동 의원은 "황당하다는 표현을 쓴 것은 죄송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