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거리두기 해제에 유통업계 가정의달 특수…백화점 매출 두자릿수 신장

교외형 아웃렛 매장에도 나들이객으로 붐벼

최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5/09 [18:49]

거리두기 해제에 유통업계 가정의달 특수…백화점 매출 두자릿수 신장

교외형 아웃렛 매장에도 나들이객으로 붐벼

최수경 기자 | 입력 : 2022/05/09 [18:49]

▲ 지난 5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스페이스원(남양주)에서 열린 '월리 퍼레이드' [현대백화점 제공] 

 

2년여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야외 활동이 늘면서 유통업계가 5월 가정의 달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특히 어린이날에서 어버이날까지 이어진 지난 징검다리 연휴 기간 전국 주요 백화점 매출은 두 자릿수 신장률을 기록했고 아웃렛 매장도 발 디딜 틈 없이 붐볐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5∼8일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6.5% 늘었다. 여성 패션(64.8%)과 남성 패션(56.3%)은 물론 골프웨어(70.9%)와 아웃도어(75.8%), 화장품(55.2%) 등 야외활동과 관련된 제품군의 매출이 잘 나왔다.

 

현대백화점[069960]도 전체 매출이 44.2% 증가했다.아웃도어(75.2%)와 골프(72.9%) 관련 제품의 신장률이 가장 높았고 여성 패션(63.1%)과 화장품(55.7%)도 잘 팔렸다.

 

롯데백화점은 이 기간 매출이 55% 늘었는데 특히 유·아동 상품군의 매출이 2배 이상 늘었다.또 여성·남성 패션은 65%, 골프·아웃도어·레저 상품군 매출은 70% 신장됐다.

 

유통업계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집객 행사를 거의 하지 못했는데 최근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다양한 체험형 콘텐츠를 선보이며 다시 대면 마케팅에 힘을 쏟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유명 캐릭터 '월리'를 이용해 매장을 꾸미고 다양한 체험 행사를 선보이고 있으며, 롯데아울렛 타임빌라스는 15m 높이의 초대형 벨리곰을 전시해 고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2030 세대를 겨냥한 청춘마켓 행사를 개최하고, 12∼22일에는 기프트 박스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번 연휴 기간에는 교외형 아웃렛에도 나들이 고객이 몰렸다.롯데는 교외형 아웃렛 매장의 매출이 85% 증가했는데 특히 유·아동(200%), 식음료(170%) 등의 매출이 잘 나왔다고 전했다.현대아울렛도 교외형 매장의 매출이 75.9% 증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