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동훈 청문회, 17시간 반만에 종료…경과보고서 채택 무산

김종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5/10 [06:46]

한동훈 청문회, 17시간 반만에 종료…경과보고서 채택 무산

김종대 기자 | 입력 : 2022/05/10 [06:46]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17시간 30분 만인 10일 새벽 3시 30분에 종료됐다.

 

전날 오전 10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시작한 청문회는 심야까지 이어졌고, 증인 신문과 청문위원들의 보충질의가 반복되자 차수 변경을 통해 날짜를 넘겨 계속 진행됐다.

 

이날부로 야당에서 여당으로 전환한 국민의힘은 청문회 종료와 함께 곧장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민주당은 한 후보자의 각종 신상 의혹과 관련해 추가로 요구한 자료들이 국회에 제출되면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한 후보자에 대한 민주당의 판단은 당연히 부적격"이라며 "부적격 판단을 담은 보고서를 채택할지, 아예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을지는 추가로 들어오는 자료를 보고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간사인 유상범 의원은 "민주당이 증인으로 현직 대검찰청 감찰부장(한동수)과 현직 검사(임은정)를 강하게 요구해 할 수 없이 들어줬다"며 "우리가 양보했으니 청문 보고서는 채택하기로 간사 간 합의를 했는데 민주당이 다 뒤집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광온 법사위원장은 "당초 청문 보고서 채택 시한은 지난 8일이었지만 아직 채택 일정에 합의하지 못했다"며 "여야 간사들과 향후 일정을 협의해 알리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