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내 경유 가격, 14년 만에 휘발유 추월…역대 최고 수준

L당 평균 1천947.6원…경유-휘발유 가격 역전, 2008년 이후 처음

전종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5/11 [19:36]

국내 경유 가격, 14년 만에 휘발유 추월…역대 최고 수준

L당 평균 1천947.6원…경유-휘발유 가격 역전, 2008년 이후 처음

전종수 기자 | 입력 : 2022/05/11 [19:36]

▲ 9일 오후 대전시 서구 한 주유소에서 경유를 휘발유보다 더 비싸게 판매하고 있다. 경유 재고 부족 문제 등으로 유류세 인하 폭이 휘발유보다 경유가 더 적어 전국적으로 가격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연합뉴스]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이 14년 만에 휘발유 가격을 추월했다.

 

1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국 주유소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L(리터)당 1천947.6원으로,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 1천946.1원보다 1.5원 더 높았다.

 

휘발유 가격은 전날보다 2.3원 올랐지만, 경유는 하루 만에 6.1원 오르면서 가격이 역전됐다.

 

국내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을 넘어선 것은 2008년 6월 이후 약 14년 만이다.

 

현재 경유 가격은 기존 최고치인 1천947.75원(2008년 7월 16일)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최근 상승세를 고려하면 국내 경유 가격은 금명간 최고가를 경신할 전망이다.

 

최근 경유 가격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세계적인 경유 재고 부족 사태와 우크라이나-러시아 사태로 촉발된 석유제품 수급난 영향으로 급등했다.

 

특히 유럽은 전체 경유 수입의 60%가량을 러시아에 의존할 만큼 러시아 의존도가 높은데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러시아산 석유제품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경유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국제 석유 시장에서는 휘발유보다 경유 가격 오름세가 더 가팔랐다.

 

5월 첫째 주 기준 국제 휘발유 가격은 연초 대비 50.1%(배럴당 91.5달러→137.4달러) 올랐지만, 국제 경유 가격은 75.6%(92.4달러→162.3달러) 상승했다. 국내 경유 가격도 국제 가격 인상에 따라 급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달 1일부터 시행된 정부의 유류세 인하율 확대(20→30%) 조치도 국내 경유 가격 상승세를 멈추진 못했다. 국내 경유 가격은 유류세 인하 확대 후 사흘간 소폭 내렸다가 4일부터 다시 오름세로 전환됐다.

 

통상 국내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은 휘발유보다 L당 200원가량 저렴하다.

 

국제 석유 시장에서는 경유가 휘발유보다 조금 더 비싸거나 비슷한 수준이지만, 국내에선 유류세가 휘발유보다 낮아 가격이 더 낮게 형성된다. L당 유류세(부가가치세 10% 포함)는 휘발유가 820원, 경유가 581원 수준이다.

 

최근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도 경유 가격 역전을 이끈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정부가 이달부터 유류세를 30% 정률로 인하하면서 휘발유에 붙는 세금은 약 247원, 경유에 붙는 세금은 약 174원 줄었다. 휘발유에 대한 유류세 인하액이 경유보다 약 73원 더 큰 것이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제 경유 가격 상승과 유류세 인하 효과가 동시에 나타나면서 경유와 휘발유의 가격 역전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제 경유 수급 상황에 변수가 생기지 않는 이상 당분간 이 같은 상태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경유는 화물차량이나 택배 트럭, 버스 등 상업용 차량과 굴착기, 레미콘 등 건설장비의 연료로 사용되는데 경유 가격 급등은 화물차 운전자 등에게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정부는 대중교통·물류 업계의 부담 경감을 위해 영업용 화물차, 버스, 연안 화물선 등에 대해 경유 유가연동 보조금을 이달부터 3개월간 한시적으로 지급하고 있다.

 

기준가격(L당 1천850원) 초과분의 50%를 지원하되 유가보조금 제도에 따라 화물업계 등이 실제로 부담하는 유류세 분인 L당 183.2원을 최대 지원 한도로 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