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미술시장 호황에 상장 경매사들 1분기 실적도 '껑충'

서울옥션 1분기 영업익 104% 급증…케이옥션 영업익 51.4%↑

김다원 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08:22]

미술시장 호황에 상장 경매사들 1분기 실적도 '껑충'

서울옥션 1분기 영업익 104% 급증…케이옥션 영업익 51.4%↑

김다원 기자 | 입력 : 2022/05/17 [08:22]

▲ 서울옥션[연합뉴스]

 

젊은 컬렉터들의 증가로 국내 미술시장이 호황을 이어가면서 경매사들의 1분기 실적도 크게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상장 경매사인 서울옥션과 케이옥션에 따르면 두 회사의 1분기 매출액(연결기준)은 모두 325억2천만 원으로 지난해 1분기(228억1천만 원)보다 42.5% 증가했다.

 

이들 경매사의 1분기 미술품 판매 합계는 182억2천만 원, 미술품 경매 수수료 수입은 122억8천만 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회사별로 보면 업계 1위인 서울옥션은 1분기 매출액이 216억3천만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3.9%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65억9천만 원으로 104.9% 급증했다.

 

서울옥션이 1분기에 진행한 경매는 오프라인 3회, 온라인 9회 등 모두 12회로 오프라인 낙찰총액은 399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5% 증가했다. 1분기 오프라인 경매 낙찰률도 88%를 달성해 지난해의 호황이 이어졌다.

 

케이프투자증권은 지난 3일 서울옥션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신규)를 제시하면서 "미술품이 소수, 프리미엄 중심에서 벗어나 대중화된 만큼 과거와 달리 꾸준한 실적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과거 단색화 열풍이 있었던 2014∼2017년과 대비되는 점은 1억 원 이하의 작품, 트렌디한 해외 작품 수요가 많아지면서 다양해지고 대중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2위 업체인 케이옥션은 1분기 매출액이 108억9천만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02.8%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34억5천만 원으로 51.4% 증가했다.

 

케이옥션은 "구조적 영업력의 증대와 상장자금을 활용한 상품과 경매의 매출 성장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집계한 1분기 국내 10개 경매사 실적에 따르면 낙찰총액은 785억3천만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8% 증가했으며, 1분기 실적으로는 1998년 이후 최대였다.

 

▲ (단위:백만원)

경매사별로는 서울옥션이 423억5천만 원, 케이옥션이 267억 원의 낙찰액을 기록해 각각 74.2%, 19.2% 증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