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대통령, 교육·복지장관에 여성 우선발탁 방침

"남은 장·차관 전부 여성으로 고려" 지시…인사 패러다임 전환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5/26 [07:05]

尹대통령, 교육·복지장관에 여성 우선발탁 방침

"남은 장·차관 전부 여성으로 고려" 지시…인사 패러다임 전환

김진태 기자 | 입력 : 2022/05/26 [07:05]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여성을 우선 발탁할 방침이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 내각에 여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일부 공감하고, 여성이라는 이유로 근무 평정 등에 불이익을 받아온 사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이 같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18개 부처 중 16개 부처 장관이 임명됐으며, 그중 여성은 김현숙 여성복지부·이영 중소벤처기업부·한화진 환경부 장관 등 3명(19%)에 그친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남은 부처 장·차관을 임명할 때 전부 여성을 우선으로 고려하고, 정 없으면 그때 남성으로 하라고 지시했다"며 "교육부와 복지부 장관 후보자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는 윤 대통령이 고수해온 인사 원칙의 패러다임 전환을 의미한다.

 

윤 대통령은 인수위 단계부터 '능력 중심의 인사'를 강조하며, 양성평등을 위해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채우려고 했던 문재인 정부와의 단절을 선언했다.

 

여성 할당뿐 아니라 지역 안배도 고려하지 않겠다고 천명했고, '호남 홀대' 논란을 무릅쓰고 실제 이를 실천에 옮겼다.

 

한편, 대통령실은 정호영 전 후보자 낙마 직후 새로운 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검증하고 있는데 보건 분야에 탁월한 전문성을 가진 여성 위주로 후보군을 좁혀가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