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국맥도날드 매물로…미국 본사, 6년만에 다시 매각 나서

최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6/09 [18:54]

한국맥도날드 매물로…미국 본사, 6년만에 다시 매각 나서

최수경 기자 | 입력 : 2022/06/09 [18:54]

▲ 맥도날드 드라이브 스루[연합뉴스]

 

미국 맥도날드 본사가 6년 만에 다시 한국맥도날드 매각에 나섰다.

 

9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맥도날드 본사는 한국맥도날드의 전략적 파트너십 대상을 찾고 있다.

 

한국맥도날드는 이번 매각 추진에 대해 "외부 전문 기관과 협력해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문사는 미래에셋증권인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 본사는 앞서 2016년에도 한국맥도날드 매각을 추진했으나, 매각이 성사되지 않아 본사가 직접 운영해왔다.

 

이에 한국맥도날드의 지분은 현재 본사가 100% 보유하고 있다.

 

2016년 한국맥도날드와 함께 매물로 나왔던 중국과 홍콩 사업권은 글로벌 사모펀드 회사 칼라일이 중국 중신(CITIC·中信)그룹과 컨소시엄을 이뤄 인수했다.

 

당시 칼라일은 한국에서는 매일유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나, 매일유업의 포기로 인수가 무산됐다.

 

한편 지난해 한국맥도날드의 매출(가맹점 제외)은 전년 대비 9.7% 늘어난 8천679억원이었다.

 

영업손실 278억원, 당기순손실 349억원으로 적자가 이어졌으나 적자폭은 전년보다 줄었다.

 

가맹점 매출까지 합친 전체 매출은 1조원으로 본사가 한국 시장에 진출한 이래 최고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