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금리 인상 충격 확산…아파트 매매수급지수 6주 연속 꺾였다

서울 5개권역 일제히 하락…매물 늘었는데 살 사람은 드물어

전종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6/17 [09:40]

금리 인상 충격 확산…아파트 매매수급지수 6주 연속 꺾였다

서울 5개권역 일제히 하락…매물 늘었는데 살 사람은 드물어

전종수 기자 | 입력 : 2022/06/17 [09:40]

▲ 금리 인상 충격 확산…아파트 매매수급지수 6주 연속 꺾였다[연합뉴스]

 

금리 인상 충격에 아파트 매수심리도 6주 연속 꺾였다. 시중에 집을 팔 사람은 많은데 살 사람은 계속 줄어드는 형국이다.

 

17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8.8로 지난주(89.4)보다 0.6포인트(p) 하락했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매수)와 공급(매도)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이 지수가 기준선(100)보다 낮으면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올해 3월 대선 이후 상승세를 타며 기준선에 근접하던 매매수급지수는 지난달 10일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한시 배제 조치 시행 이후 꺾이기 시작해 이번주까지 6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다주택자의 절세 매물이 늘어난 가운데 계속되는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 등으로 매수자들이 관망하면서 시장에 집을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많아진 것이다. 한국부동산원이 조사한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3% 하락해 3주 연속 내림세를 기록했고, 낙폭도 지난주(-0.01%)보다 커졌다.

 

매매수급지수는 서울 5대 권역에서 일제히 하락했다.

 

도심권(88.4)과 동북권(84.3)은 지난주보다 지수가 각각 1.0p 하락했고, 서북권도 82.8로 0.5p 떨어졌다.

 

강남권(94.5)과 서남권(91.7)은 지수가 90을 넘었지만 지난주보다는 각각 0.3p, 0.4p 낮아졌다.

 

노원구 상계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금리 인상 우려가 커지면서 매수세가 크게 위축됐다"며 "시세보다 2천만∼3천만원 이상 낮춘 급매물이 아니면 거래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경기도(91.6)도 지난주보다 0.1p 떨어져 수도권 전체로는 지난주(91.1)보다 0.3p 하락한 90.8을 기록했다.

 

지방(95.8)과 5대 광역시(91.3) 역시 이번주에 지수가 하락하면서 전국 매매수급지수도 93.4로 지난주(93.7)보다 0.3p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4.7로 지난주(95.0)보다 하락했다.

 

최근 전세시장은 오는 8월 이후 계약갱신청구권을 소진한 신규 전세가 시장에 나오면서 전세가격이 급등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아직까지 불안 조짐은 없는 상황이다.

 

다만 2년 전에 비해 전셋값이 급등하면서 새로 계약하는 세입자들의 보증금 인상 부담이 커졌고, 또 전세의 월세 전환도 늘면서 세입자들의 주거비 부담이 높아진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