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휘발유·경유 가격 6주 연속 상승세…이번주 40원 넘게 올라

전종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6/18 [09:13]

휘발유·경유 가격 6주 연속 상승세…이번주 40원 넘게 올라

전종수 기자 | 입력 : 2022/06/18 [09:13]

▲ 경유 휘발유 연일 최고가[연합뉴스]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6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1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셋째 주(6.12∼16)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43.4원 오른 L(리터)당 2천80.9원으로 집계됐다.

 

5월부터 유류세 인하율이 기존 20%에서 30%로 확대됨에 따라 5월 첫째 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44.2원 내렸지만, 이후로는 6주 내리 가격이 올랐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이달 11일 10년 2개월 만에 역대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으며 이후 날마다 신기록을 쓰고 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제주의 이번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36.3원 오른 L당 2천166.2원, 최저가 지역인 광주는 26.3원 상승한 35.5원을 각각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L당 평균 2천92.5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2천58.6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번주 경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51.9원 오른 L당 2천82.7원을 나타냈다.

 

이번주 평균 가격이 아닌 전날 오후 5시를 기준으로 하면 경유는 L당 2천104.20원을 기록해 이미 2천100원 선도 넘어섰다. 같은 시각 휘발유는 L당 2천98.45원으로 2천100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

 

국제 경유 수급 차질에 따른 가격 폭등으로 국내 경유 가격은 지난달 사상 처음으로 2천원 선을 넘어섰고, 이후로도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국제유가 상승세를 고려할 때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당분간 계속 오름세를 보일 전망이다.

 

다만 이번주 국제 휘발유 가격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나타냈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지난주보다 0.7달러 내린 배럴당 116.4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0.5달러 내린 배럴당 150.5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4달러 오른 배럴당 180.6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