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대통령 "탈원전 폭탄에 원전산업 폐허…철철 넘치게 지원"

文정부 직격 "5년간 바보짓 안했으면 지금 경쟁자 없었을 것"
"수출 시장 門 활짝 열려…원전 세일즈 위해 백방 뛰겠다"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7:23]

尹대통령 "탈원전 폭탄에 원전산업 폐허…철철 넘치게 지원"

文정부 직격 "5년간 바보짓 안했으면 지금 경쟁자 없었을 것"
"수출 시장 門 활짝 열려…원전 세일즈 위해 백방 뛰겠다"

김진태 기자 | 입력 : 2022/06/22 [17:23]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신한울 3·4호기 원자로와 증기발생기용 주단소재 보관장에서 한국형원전 APR1400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 "우리가 5년간 바보 같은 짓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고 직격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남 창원시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 산업이 수년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방문은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인 지난 4월 창원의 원전 부품 업체인 진영TBX를 찾아 원전 산업을 직접 챙기고 관련 현장도 재방문하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일정이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원전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예산에 맞게 적기에 시공하는 능력인 '온 타임 온 버짓'은 전 세계 어느 기업도 흉내 낼 수 없는 우리 원전 기업의 경쟁력"이F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 경쟁력은 하루아침에 만든 게 아니라 여기 계신 여러분이 원전 산업의 생태계를 수십 년에 걸쳐 탄탄히 구축한 결과"라고 칭찬했다.

 

윤 대통령은 "탈원전을 추진했던 관계자들이 여의도보다 큰 면적의 이 어마어마한 시설을 다 보고, 이 지역의 산업 생태계와 현장을 둘러봤다면 과연 그런 의사 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전 수출 시장의 문이 활짝 열렸다"며 "사우디아라비아, 체코, 폴란드, 미국 등에서 탄소 중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원전이 중요한 에너지원으로 인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 기조를 분명히 했다. 문재인 정부 때 공사를 중단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도 거듭 예고했다.

 

윤 대통령은 "탈원전을 폐기하고 원전 산업을 키우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이를 신속하게 궤도에 올려놓는 것이 중요하다"며 "원전 생태계 거점인 창원의 공장이 활기를 찾고 여러분이 그야말로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선 후보 시절 공약했던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에 대해서는 "법적 절차와 기준을 준수하되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 효율적으로 수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세계 주요국들이 미래 원전 시장 주도권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며 "저 역시도 또 우리 정부의 고위 관계자들도 이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어진 업계 관계자들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지금 원전 산업은 고사 직전 상태"라며 "물과 영양분을 조금 줘서 해결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철철 넘칠 정도로 지원을 해줘야 살까 말까 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원전 생태계가 망가지고 기술자들이 떠나고 나면 수주하고 싶어도 못한다"며 "앞으로 외국 정상들을 만나게 되면 원전 얘기를 많이 하겠다"고 말했다.

 

세계 원전시장 규모가 1천조 원에 달한다며 "지금 어려운 원전 업계에 응급 조치를 취해 살려놓으면, 전후방 연관 효과가 나타나면서 우리 경제에 좋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기대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여기 원전 업계는 전시다. 탈원전이라는 폭탄이 터져 폐허가 된 전쟁터"라고 비유하면서 '비상한 각오'를 당부했다.

 

이어 "전시엔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는 버려야 한다"라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신한울 3·4호기 원자로 주단 소재(원자력 압력 용기를 만드는 단조 금속 소재), 신고리 6호기 원자로 헤드(윗부분), 1만7천t 규모의 프레스 설비가 있는 단조 공장 등을 둘러봤다.

 

이날 방문에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동행해 원전 산업 일자리 창출과 금융 지원, 시장 확대 방안 등의 정책을 발표했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에서 "이번 현장 방문은 원전 생태계 경쟁력을 강화하고 원전 수출을 통해 원전 최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를 실현하는 과정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에는 원전 경쟁력 강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운영해 산업부를 중심으로 관련 부처, 기관들과 원전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