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빚 갚을 능력 없는 공기업 18곳, 임직원 성과급 3천847억 지급"

조은희 "문재인 정부 경영평가시스템 변경으로 성과급 대잔치"

이창준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20:58]

"빚 갚을 능력 없는 공기업 18곳, 임직원 성과급 3천847억 지급"

조은희 "문재인 정부 경영평가시스템 변경으로 성과급 대잔치"

이창준 기자 | 입력 : 2022/06/24 [20:58]

▲ 발언하는 조은희

 

영업이익으로 대출 이자도 갚지 못하는 공기업들이 임직원을 대상으로 과다한 성과급을 지급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조은희 의원(서초갑)이 24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이자보상배율(영업이익/이자비용)이 1 이하인 공기업 총 18곳에서 지급한 성과급 총액은 3천847억 원으로 집계됐다.

 

조 의원실에 따르면 한국전력은 지난해 5조8천601억 영업적자를 냈음에도 임직원들에게 총 1천586억원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영업손실이 520억원을 넘어서는 강원랜드는 109억원 상당의 성과급을 줬다.

 

부채비율이 200%를 넘어서는 한국철도공사와 한국지역난방공사도 각각 772억원, 110억원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한국남동발전(229억원), 한국동서발전(226억원), 한국서부발전(210억원), 한국남부발전(180억)에서도 적자 경영난 속에서 수백억의 성과급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본잠식 상태인 대한석탄공사와 한국광해광업공단에서도 각 15.5억원, 24.3억원의 성과급이 지급됐다.

 

18곳 중 기관장 성과급을 주지 않은 곳은 2곳뿐이었다.

 

조 의원은 "성과급 대잔치가 가능할 수 있었던 원인은 문재인 정부 당시 대폭 변화된 경영평가시스템에 있다"며 "한전의 성과급 반납과 같은 자구책에 한마음으로 동참해야 하고 도덕적 해이가 만성화된 현 경영평가시스템과 재무구조 개선에 대 대수술을 단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