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北, 尹취임 100일에 순항미사일 2발 발사…한미연습 반발 관측

6월 5일 이후 두 달여만에 미사일 발사 재개

이창준 기자 | 기사입력 2022/08/17 [17:40]

北, 尹취임 100일에 순항미사일 2발 발사…한미연습 반발 관측

6월 5일 이후 두 달여만에 미사일 발사 재개

이창준 기자 | 입력 : 2022/08/17 [17:40]

▲ 北 순항미사일 무력시위[[연합뉴스]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째인 17일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윤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과감하게 보상하겠다는 '담대한 구상'을 제안한 지 이틀만으로, 한미 연합연습인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의 사전 연습이 시작된 데 대한 반발의 성격이 강해 보인다.

 

군 관계자는 "오늘 새벽 북한이 평안남도 온천에서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혔다.

 

한미 군 당국은 비행거리 등 상세한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

 

지난 6월 5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이후 두 달여 만에 미사일 발사를 재개한 것으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로만 따지면 4번째다.

 

올해 들어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는 1월에 이어 두 번째다.

 

순항미사일은 탄도미사일과 달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은 아니지만, '쪽집게식' 정밀 타격 능력을 갖춰 큰 위협이 된다.

 

북한은 2020년 이래 현재까지 10여 차례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를 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작년 1월 노동당 대회에서 '중장거리 순항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이어 작년 10월 국방과학발전전람회와 열병식 등을 통해 2종을 공개했고, 시험발사 결과도 관영매체를 통해 발표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날 발사가 순항미사일 개발 목적과 함께 한미 연합연습을 염두에 둔 '무력시위'의 성격도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미는 전날 UFS의 사전 연습인 위기관리연습을 시작했다. 다음 주부터는 5년만에 대규모 야외 실기동 훈련이 포함된 본 연습에 들어간다.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는 '담대한 구상'으로 비핵화 협상에 돌파구를 마련해보려는 윤 대통령의 생각에 찬물을 끼얹은 것으로 볼 수 있다.

 

북한은 '담대한 구상'에 대해 아직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는 윤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자회견 수 시간 전에 이뤄졌는데, 군 당국은 회견 이전에 대통령실과 관련 정보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새벽에 탐지한 미사일 발사 사실을 오후에야 공개한 것을 두고 대통령 회견 일정을 고려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지만, 군 관계자는 관련 질문에 애초 순항미사일은 공개 대상이 아니며 언론 문의에 설명했을 뿐이라는 취지로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