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기름값 내림세 지속…이번주 휘발유 30.7원·경유 18.6원↓

휘발유 L당 1천674.0원…OPEC+ 감산에 국제유가는 상승

최수경 기자 | 기사입력 2022/10/08 [10:53]

기름값 내림세 지속…이번주 휘발유 30.7원·경유 18.6원↓

휘발유 L당 1천674.0원…OPEC+ 감산에 국제유가는 상승

최수경 기자 | 입력 : 2022/10/08 [10:53]

▲ 지난 2일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에 설치된 유가정보판에 휘발유 가격이 표시돼있다.

 

이번 주 국내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4주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첫째 주(10.2∼7)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30.9원 내린 L(리터)당 1천674.0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27.8원 내린 1천745.0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36.8원 하락한 1천610.0원을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L당 평균 1천681.9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천650.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번 주 경유 판매가격도 지난주보다 18.6원 내린 1천817.8원으로 집계됐다. 경유 가격은 3주 연속 내렸다.

 

국제 유가는 이번 주에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감산 결정, 미국 달러화 가치 하락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정유업계에서는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다음 주에도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제유가 상승분이 주유소 판매 가격에 반영되기까지 2∼3주가량 걸리기 때문이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5.1달러 오른 배럴당 90.4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1.9달러오른 배럴당 89.8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11.7달러 오른 배럴당 131.4달러를 각각 나타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영상
이동
메인사진
무제2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