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브라질 대선 91% 개표…룰라 50.57%·보우소나루 49.43%

브라질 최대 여론조사기관 다타폴랴 "룰라 당선 유력" 발표

김다원 기자 | 기사입력 2022/10/31 [07:27]

브라질 대선 91% 개표…룰라 50.57%·보우소나루 49.43%

브라질 최대 여론조사기관 다타폴랴 "룰라 당선 유력" 발표

김다원 기자 | 입력 : 2022/10/31 [07:27]

▲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왼쪽)과 보우소나루 대통령[연합뉴스TV 제공]

 

30일(현지시간) 치러진 브라질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시우바(77) 전 대통령과 자이르 보우소나루(67) 대통령이 피를 말리는 초박빙 대결을 벌이고 있다.

 

브라질 선거법원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전자투표 종료 시간(오후 5시·수도 브라질리아 기준) 이후 곧바로 시작된 개표는 오후 7시 14분 현재 91.42% 진행됐다.

 

이때까지 개표 결과 룰라 전 대통령이 50.57%,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49.43%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불과 1.14% 포인트 차다.

 

룰라 전 대통령은 개표 직후 잠깐을 제외하곤 줄곧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열세를 보였지만, 차츰 그 격차를 줄인 뒤 약 67% 개표 시점에 역전극을 벌이며 살얼음판 선두로 나섰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60%대 후반까지 우위를 보였던 지난 2일 1차 투표의 복사판이다.

 

1차 투표에선 룰라 전 대통령이 개표 70% 초반부터 선두로 나서 결국 1위를 차지했으나, 과반 득표에는 실패해 이날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다.

 

아직 지역별 득표율이 정확히 발표되진 않았으나, 상파울루와 리우데자네이루 등 남부 인구 밀집 도심 지역에선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미나스제라이스와 페르남부쿠를 비롯한 북동부와 북부, 중서부 등지에서는 룰라 전 대통령이 우위를 보이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룰라 전 대통령은 상파울루 한 호텔에서 각각 TV 개표 생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브라질 최대 여론조사기관 '다타폴랴'는 개표율 90%대에 "룰라 당선이 유력하다"고 발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