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용기 추락 염원' 성공회 신부 사제직 박탈…가톨릭 신부도 논란

성공회 "사제로서 할 수 있는 표현이 아니다"…유낙준 주교 사과
천주교 신부 '전용기서 떨어지는 尹 대통령 부부 합성 이미지' 올려

이창준 기자 | 기사입력 2022/11/15 [08:16]

'전용기 추락 염원' 성공회 신부 사제직 박탈…가톨릭 신부도 논란

성공회 "사제로서 할 수 있는 표현이 아니다"…유낙준 주교 사과
천주교 신부 '전용기서 떨어지는 尹 대통령 부부 합성 이미지' 올려

이창준 기자 | 입력 : 2022/11/15 [08:16]

▲ 성공회 대전교구 인사발령문[성공회 대전교구 제공]

 

대한성공회 대전교구는 14일 해외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전용기가 추락하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글을 써 논란이 된 성공회 김규돈 신부의 사제 자격을 박탈했다.

 

대전교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제의 글에 대해 "사제로서 할 수 있는 표현이 아니다"라며 교구 소속 김 신부를 직권 면직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는 성공회 원주 노인복지센터장, 원주교회 협동사제 등 사제로서의 모든 지위를 상실했다.

 

앞서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대통령의 동아시아정상회의 발언을 소개한 게시물을 올리면서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마지 않는다. 온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썼다.

 

이 글은 큰 논란을 일으켰고 성공회 측에 항의가 쇄도했다.

 

그러자 김씨는 해당 글을 삭제했고, 이후 다시 SNS에 '나만보기라는 좋은 장치를 발견하고 일기장처럼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전체 글로 돼 있었다'며 SNS에 익숙지 않아 해당 글이 공개됐다는 취지의 글을 추가로 올렸다.

 

대전교구 관계자는 이에 대해 "그는 사과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페이스북 조작법을 잘 몰랐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그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성공회 대전교구장인 유낙준 모세 주교는 "사제 개인의 의사를 대한성공회와 대전교구의 공식 입장으로 단정 지어서는 안 된다"며 "분노와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에게 깊이 사과 드린다"는 뜻을 교구장 서한의 일종인 사목교서로 표명했다.

 

천주교 대전교구 소속 박주환 신부가 SNS에 올린 합성 이미지도 함께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박 신부는 전용기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떨어지는 모습을 합성한 이미지에 "기체 결함으로 인한 단순 사고였을 뿐 누구 탓도 아닙니다", "비나이다~비나이다~" 등의 글을 덧붙인 게시물을 최근 페이스북에 올렸다.

 

논란이 커지면서 박 신부는 모든 SNS 계정을 닫았고 천주교 대전교구는 박 신부를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공식 입장을 표명할 계획이다.

 

박 신부는 연합뉴스에 "국민의 마음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려고 만평과 같은 의미로 올린 것인데 과도한 관심에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