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美, 40년만 최악 인플레…다음주 연준, 긴축 가속화 전망

송하식 기자 | 기사입력 2021/12/11 [11:48]

美, 40년만 최악 인플레…다음주 연준, 긴축 가속화 전망

송하식 기자 | 입력 : 2021/12/11 [11:48]

미국이 40여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직면했다.

미 노동부는 10(현지시간)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6.8% 급등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826월 이후 최대폭 상승이다. 지난달 CPI는 전월인 10월과 비교해도 0.8% 오르는 등 시장 전망치를 웃돌고 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4.9%, 전월보다 0.5%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따라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속도도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거의 모든 분야에 걸쳐 광범위하게 치솟았다..

1년 전과 비교해 에너지는 33.3% 급등했고, 이 중 휘발유는 58.1% 폭등했다.

전체 소비자물가에서 3분의 1의 비중을 차지하는 주거비는 2007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다.

이같은 강력한 인플레이션 위기는 코로나 변수와 미중 패권경쟁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교란 등이 소비 수요 급증, 원자재 가격 인상 등으로 이어지면서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이라는 입장을 거둬들인 연준이 다음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속도를 높이고, 재무 당국도 금리 인상 시기를 앞당기는 쪽으로 방향을 잡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연주fed, 금리, 테이퍼링,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인플레이션, 에너지, 소비자물가, 근원소비자물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