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북, 尹당선인 취임 사흘전 SLBM 1발 발사…"잠수함서 발사한듯"

작년 10월 이후 7개월만…비행거리 600㎞, 고도 60여㎞로 '미니SLBM' 추정
한미정상회담 등 겨냥 대남·대미 압박·무력시위…소형핵탄두 핵실험 준비도

이창준 기자 | 기사입력 2022/05/07 [17:35]

북, 尹당선인 취임 사흘전 SLBM 1발 발사…"잠수함서 발사한듯"

작년 10월 이후 7개월만…비행거리 600㎞, 고도 60여㎞로 '미니SLBM' 추정
한미정상회담 등 겨냥 대남·대미 압박·무력시위…소형핵탄두 핵실험 준비도

이창준 기자 | 입력 : 2022/05/07 [17:35]

▲ 북한이 작년 10월 관영 매체로 보도한 SLBM 실험 장면[연합뉴스]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 사흘을 앞둔 7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추정 1발을 발사했다.북한의 SLBM 발사는 7개월 만이다.

 

오는 10일 윤 당선인 취임식과 이달 21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정상회담 등을 겨냥한 대남·대미 압박 차원에서 무력시위를 벌인 것으로 분석된다. 

 

군과 정보 당국은 북한이 앞으로 탄도미사일 추가 발사와 7차 핵실험 등 대형 도발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대북 경계·감시태세를 강화했다.

 

합동참모본부는 7일 오후 2시 7분께 북한 함경남도 신포 해상 일대의 잠수함에서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잠수함에서 발사한 것으로 보여 SLBM을 쏜 것이다.

 

이번에 포착된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600㎞, 고도는 60여㎞로 탐지됐다. 한미는 이 미사일의 사거리와 고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다.

 

합참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심각한 위협 행위이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규정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북한의 SLBM 발사는 작년 10월 19일 신형 SLBM인 '미니 SLBM'을 수중 잠수함에서 발사한 이후 7개월 만이다.

 

정보 당국은 현재까지 탐지된 미사일 궤적 등 제원과 여러 정보 수집 수단의 정보를 종합적으로 판단, 작년 10월에 발사한 '미니 SLBM'과 유사한 기종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북한이 신포 인근 수중의 잠수함(고래급·2천t급·824함)에서 발사한 미니 SLBM은 정점 고도 60㎞로 590㎞를 비행했다.

 

이날 포착된 미사일의 고도와 사거리 등을 고려하면 작년 SLBM 첫 발사 이후 후속 발사 성격으로 보인다.

 

군과 정보 당국은 이날 오전 북한 잠수함이 동해로 나갈 때 SLBM을 발사할 가능성을 주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 잠수함의 복귀 이후 SLBM을 발사했다. 북한이 신포 앞바다까지 들어와서 발사한 것으로 보여 일종의 기만 작전을 편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발사는 지난 4일 낮 12시 3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지 사흘 만이자, 올해 공개된 15번째 무력시위다.

 

북한이 윤석열 당선인의 취임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전략무기를 과시하며 도발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에서도 핵실험 준비 징후가 뚜렷해지고 있다.

 

앞서 북한은 지난 4월 25일 조선인민혁명군 창설 9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SLBM '북극성-5ㅅ'의 개량형으로 추정되는 신형 SLBM과 미니 SLBM을 과시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