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대통령, 서초동 자택 앞 맞불시위에 "법에 따른 국민 권리"

'대통령실 명칭 대국민공모 퇴색' 지적에 "언론 비평 감안…차차 결론 내리겠다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6/15 [09:45]

尹대통령, 서초동 자택 앞 맞불시위에 "법에 따른 국민 권리"

'대통령실 명칭 대국민공모 퇴색' 지적에 "언론 비평 감안…차차 결론 내리겠다

김진태 기자 | 입력 : 2022/06/15 [09:45]

▲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자신의 서초동 자택 앞에서 열리는 '맞불 시위'에 대해 "법에 따른 국민의 권리이니까 거기에 대해 제가 따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 출근길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인터넷 언론사 '서울의 소리'는 전날 오후 윤 대통령 자택인 서초 아크로비스 맞은편 서울회생법원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앞에서 벌어지는 시위에 맞대응하는 차원에서다.

 

윤 대통령은 앞서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와 관련해 "대통령 집무실(주변)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 다 법에 따라 되지 않겠느냐"고 말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대통령 집무실 명칭이 기존 5개 후보작 외에 '용산 대통령실'로 낙점되면서 대국민 공모의 의미가 퇴색됐다는 취재진의 지적에는 "국민 공모를 통해 올라온 명칭에 대해선 언론도 다 좋지 않게 보지 않았습니까"라고 되물었다.

 

이어 "언론의 비평을 많이 감안해서 일단 실용적인 이름을 붙이고 차차 (새 명칭 선정을) 하자고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웃으며 "근데 뭐 퇴색…"이라고 말끝을 흐리기도 했다.

 

앞서 대통령 집무실의 새로운 명칭을 심의·선정하는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국민공모를 거쳐 국민의집·국민청사·민음청사·바른누리·이태원로22 등 5개 후보군을 확정하고 대국민 온라인 선호도 조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5개 후보작 중 과반을 득표한 명칭이 없는 데다 각각의 명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감안할 때 5개 후보자 모두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용산 대통령실' 명칭을 당분간 쓰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