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찰청장, 참사 2시간뒤 첫 보고받아…수십명 이미 심정지

경찰청장 30일 0시14분 인지…희생자 59명 시점 경찰청 출근

전종수 기자 | 기사입력 2022/11/03 [06:19]

경찰청장, 참사 2시간뒤 첫 보고받아…수십명 이미 심정지

경찰청장 30일 0시14분 인지…희생자 59명 시점 경찰청 출근

전종수 기자 | 입력 : 2022/11/03 [06:19]

▲ 윤희근 경찰청장이 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거의 2시간이 지난 뒤에서야 사고를 인지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은 2일 윤 청장이 지난달 30일 오전 0시14분 경찰청 상황1담당관에게 참사 발생 사실을 최초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압사 참사가 시작된 29일 오후 10시15분에서 1시간59분 뒤다.

 

이 시각은 이태원에서 수십명이 심정지 상태라는 언론보도가 나오던 시점이다.

 

윤 청장은 첫 보고를 받고 5분 뒤인 0시19분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전화해 기동대 등 가용경력 최대 동원과 질서 유지 등 신속 대응, 구급차 진·출입으로 확보 등을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김 청장은 이보다 43분전 용산경찰서장의 보고로 발생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

 

윤 청장은 사고 발생 4시간15분 뒤(30일 오전 2시30분)에야 경찰청으로 출근해 지휘부 회의를 주재했던 것으로도 파악됐다. 사망자가 59명이라는 소방당국의 집계가 나온 시각이다.

 

윤 청장의 인지 시점은 상관인 이상민 행정자치부 장관(29일 오후 11시20분)보다 54분 늦고 윤석열 대통령(29일 오후 11시1분)보다는 1시간13분 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