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경련 허창수 회장 사의 표명…후임에 손경식·이웅열 물망

부회장단에 차기 회장 후보 추천 요청한 듯…혁신위 구성

김근식 기자 | 기사입력 2023/01/14 [01:20]

전경련 허창수 회장 사의 표명…후임에 손경식·이웅열 물망

부회장단에 차기 회장 후보 추천 요청한 듯…혁신위 구성

김근식 기자 | 입력 : 2023/01/14 [01:20]

▲ 허창수 전경련 회장. 전경련 제공



다음 달 임기가 만료되는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 전경련 회장 후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허 회장은 지난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전경련 부회장단과 식사하며 회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식사 자리에는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허 회장과 호흡을 맞춰온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도 사의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허 회장은 2011년부터 6회 연속 전경련 회장을 맡았다. 전경련 최장수 회장인 허 회장은 다음 달 2년 임기가 끝난다.

 

사단법인인 전경련은 회장 임기가 끝나는 해 2월에 열리는 정기 총회에서 차기 회장을 추대해야 하지만 올해도 뚜렷한 후임자가 거론되지 않는 상태다.

 

허 회장은 2017년과 2019, 2021년 회장 교체기마다 연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강하게 피력했지만 마땅한 후보가 없자 회장직을 계속해서 맡아왔다.

 

하지만 허 회장은 이번에는 자신의 퇴임을 계기로 전경련이 본격적인 쇄신에 나서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재계 관계자는 전했다. 전경련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4대 그룹이 줄줄이 탈퇴하면서 재계에서 위상이 추락한 상태다.

 

허 회장은 부회장단에 차기 회장 후보 추천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가 전경련 회장에서 물러날 것이라는 관측은 허 회장이 개인 일정을 이유로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경제사절단에 동행하지 않기로 하면서 본격적으로 불거졌다.

 

재계 관계자는 "전경련의 '암흑기'에 단체를 이끌어왔던 허 회장이 이번에는 절대 연임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강하게 피력한 것으로 안다""전경련 회장 일정도 축소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경련은 부회장단의 일원인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원회를 꾸려 조직 쇄신 방안과 향후 운영 계획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후임으로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 이번에 혁신위원장을 맡은 이웅열 명예회장 등이 거론된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전경련의 다른 부회장들도 언급되고 있다.

 

손경식 회장은 전부터 경제계 위상 강화를 위해 전경련과 경총의 통합이 필요하다고 주장해 온 인물이다. 그는 2018년부터 경총 회장을 3연임했고 이번 임기는 내년 2월 끝난다. 손 회장은 전경련 회장으로 추대되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주변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