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팬데믹 끝나니 급증'…1분기 여행수지 적자, 3년반 만에 최대

'일반 여행객' 관광수지 적자가 원인…1분기 해외관광객 1천100% 증가
중국인 방한 관광객은 본격 회복 안돼…"관광산업 경쟁력 확보 대책 필요"

문장훈 기자 | 기사입력 2023/05/30 [06:11]

'팬데믹 끝나니 급증'…1분기 여행수지 적자, 3년반 만에 최대

'일반 여행객' 관광수지 적자가 원인…1분기 해외관광객 1천100% 증가
중국인 방한 관광객은 본격 회복 안돼…"관광산업 경쟁력 확보 대책 필요"

문장훈 기자 | 입력 : 2023/05/30 [06:11]

▲ 어린이날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5월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면세구역이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줄었던 여행수지 적자 규모가 다시 확대되고 있다.

코로나19 기간 닫혔던 국경 문이 열리면서 일반 여행자들에 의한 관광수지 적자가 불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여행수입은 30억8천600만달러, 여행지급은 63억2천100만달러로 여행수지 적자액은 32억3천5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런 적자 규모는 2019년 3분기 32억8천만달러 이후 3년 반 만에 가장 큰 것이다.

1분기 기준으로는 2018년 1분기(-53억1천400만달러) 이후 5년 만에 최대다.

분기별 여행수지 적자 규모는 2019년 4분기 29억3천400만달러에서 코로나19 충격이 발생한 2020년 1분기 19억9천만달러, 2분기 9억2천500만달러로 급감했다.

세계 각국이 국경 문을 닫으면서 필수 이동을 제외하면 여행 등이 사실상 중단됐기 때문이다.

이어 2020년 3분기 12억5천200만달러, 4분기 16억4천900만달러에 이어 2021∼2022년에는 분기별로 2천만달러 전후의 적자를 기록했지만, 올해 1분기 3천만달러 이상으로 불어났다.

여행수지 적자가 급증한 것은 유학·연수 수지보다 관광수지가 큰 영향을 미쳤다.

관광수지는 여행수지에서 유학이나 연수 등을 뺀 일반 여행자들에 의해 발생하는 서비스 수지다.

유학·연수 수지 적자 규모는 지난해 4분기 6억1천800만달러에서 올해 1분기 6억5천만달러로 5.2% 증가에 그쳤지만, 관광수지 적자는 같은 기간 17억6천100만달러에서 25억8천500만달러로 46.8% 급증했다.

출입국 방역조치 완화 등에 힘입어 올해 1분기 해외로 나간 우리 국민은 498만명으로 전년 동기(41만명) 대비 1천100% 이상 급증했다.

방한 외래관광객 수 역시 지난해 1분기 28만명에서 올해 1분기 171만명으로 500% 이상 증가했지만, 해외관광객 증가 폭에 못 미쳤다.

팬데믹 이전 우리나라를 찾은 관광객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중국인 관광객 수가 느리게 회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 분석에 따르면 4월 우리나라의 외국인 관광객수는 90만명으로 팬데믹 이전인 2019년 4월 대비 55%의 회복률을 나타냈지만, 중국인 관광객은 24% 회복되는 데 그쳤다.

한은은 "중국의 해외여행 자체가 3월 기준으로 팬데믹 이전 대비 18% 정도로 매우 느리게 회복되는 데 따른 결과"라며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나타나는 공통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내국인 해외 여행객 급증으로 인한 여행수지 적자가 다시 서비스수지 적자를 키우면서 경상수지 개선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점이다.

올해 1분기 경상수지는 44억6천만달러 적자로, 분기 기준으로는 2012년 1분기(-12억9천만달러) 이후 11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 4월 발표한 '경상수지 개선, 서비스 수지도 중요하다'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이후 내국인의 해외 여행객 수가 급증한 영향으로 여행수지 등 서비스 수지의 적자가 심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월평균 233만명 수준이었던 내국인 출국자 수가 코로나19 여파로 약 1.3% 수준인 3만명까지 감소하면서 여행수지 적자도 개선됐지만 올해는 이러한 긍정적 요인이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연구원은 "올해 서비스 수지 적자가 확대되면서 전체 경상수지 악화를 유발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서비스 수지 세부 항목 가운데 가장 큰 적자 항목인 여행수지 개선을 위해 관광 산업 경쟁력 확보 대책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영상
이동
메인사진
무제2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