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하나은행, 하반기 영업전략회의 개최…수익력 회복, 고객기반 강화 등 지속 추진

통합 중요 사항 노조와 협의

김민철 기자 | 기사입력 2014/07/30 [09:38]

하나은행, 하반기 영업전략회의 개최…수익력 회복, 고객기반 강화 등 지속 추진

통합 중요 사항 노조와 협의

김민철 기자 | 입력 : 2014/07/30 [09:38]

하나은행은 22일 오후 삼성동 소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은행 임원진과 지점장, RM, PB 등 8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4년 하반기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은행의 상반기 경영실적 리뷰 및 상반기 동안 우수한 영업성과를 거둔 우수영업점에 대한 시상, 하반기 영업전략 공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김종준 은행장은 하반기에도 저성장과 저금리 지속으로 금융기관간의 경쟁은 더욱 더 심화되고, 사회적 책임 증가와 금융규제의 강화로 은행의 수익성이 악화되는 등 어려운 금융환경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이에 어려운 금융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은행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그동안 꾸준히 추진해왔던 ▲수익력 회복 ▲고객기반 강화 ▲신성장동력 강화를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신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영업점 내점 고객이 감소하는 반면, 온라인 거래는 증가하고 있는 영업환경에 대비하여 온·오프라인 융합 채널전략과 스마트금융 최고은행으로 도약할 수 있는 획기적 실행전략과 과감한 지원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종준 행장은 조기통합과 관련해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가장 바람직한 대안은 양행간의 조기통합이며, 이는 하나-외환은행 모두 상생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하고 효율적인 수단으로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양행의 통합으로 양행이 보유한 강점과 노하우 공유를 통해 국내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선도은행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며, 은행의 발전은 직원들의 발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세 차례의 합병을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경험이 있으며, 열린 마음으로 다양성과 차이를 존중하며 은행과 직원들의 꿈과 비전을 조화롭게 실현하기 위해 노사가 공동으로 노력해 왔다”며 “이번 통합을 진행하는 과정에서도 중요한 사항은 노동조합과 충분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영상
이동
메인사진
무제2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