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윤석열38.8%·이재명 33.2%·안철수 8.4%[칸타코리아]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2/15 [08:43]

윤석열38.8%·이재명 33.2%·안철수 8.4%[칸타코리아]

김진태 기자 | 입력 : 2022/02/15 [08:43]

다자 대결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오차범위 안에서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칸타코리아가 조선일보·TV조선 의뢰로 지난 12~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1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윤 후보는 38.8%, 이 후보는 33.2%를 각각 기록했다. 두 후보 지지율 차이는 4%포인트에서 5.6%포인트로 벌어졌지만 오차 범위안이다..

같은 기관의 지난주 조사 때보다 윤 후보는 3.3%포인트 올랐고 이 후보도 2.2%포인트 상승했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8.4%, 정의당 심상정 후보 3.1%.

대선의 성격에 대해선 야당으로 정권 교체53.4%, ‘여당의 정권 재창출36.7%였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39.9%, 민주당 34.1%, 국민의당 4.9%, 정의당 4.5% 순이다.

윤 후보의 정권 적폐 청산발언에 대해 공감한다는 의견과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은 각각 39.8%38.4%로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TV조선과 조선일보가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1,010명을 상대로 유무선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