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3곳·李1곳, 박빙 앞서....1곳, 尹 오차범위 밖 우위[6일 여론조사]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2/06 [21:37]

尹3곳·李1곳, 박빙 앞서....1곳, 尹 오차범위 밖 우위[6일 여론조사]

김진태 기자 | 입력 : 2022/02/06 [21:37]

6일 발표된 대선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3곳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1곳에서 각각 박빙의 우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곳은 오차범위 밖에서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리얼미터가 뉴시스 의뢰로 지난 3~4일 전국 성인남녀 1076을 설문한 가상 다자대결에서 윤 후보 43.3%, 이 후보 41.8%로 격차는 오차범위(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0%p)안인 1.5%포인트였다. 안 후보와 심 후보는 각 7.5%2.6%였다.

또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국민일보 의뢰로 지난 3~4일 전국 성인 남녀 1006명을 설문한 조사에서 윤 후보는 37.2%, 이 후보는 35.1%를 기록했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안에서 2.1%포인트다. 안 후보는 8.4%, 심 후보는 2.2%였다.

서던포스트가 CBS 의뢰로 지난 4~5일 전국 성인남녀 1001명에게 '대선 후보 지지도'를 물은 조사에서도 윤 후보(36.8%)가 이 후보(31.7%)를 앞섰다. 격차는 5.1%포인트로 역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 3.1%포인트) 안이다. 안 후보는 6.9%, 심 후보는 2.7%를 기록했다.

그러나 여론조사업체 엠브레인퍼블릭이 중앙일보 의뢰로 지난 4~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선 후보 4자 대결 지지도 조사에서는 이 후보가 38.1%, 윤 후보(36.8%)에게 앞섰다. 격차는 1.3%p로 오차범위(±3.1%p) 안이다.

안 후보는 11.7%, 심 후보는 4.2%를 기록했다.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우위를 보인 조사도 나왔다.

피플네트웍스리서치(PNR)가 뉴데일리 의뢰로 지난 4~5일 전국 만 18세 이상 2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윤 후보가 48%, 이 후보는 37.7%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10.3%포인트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를 넘었다.

안 후보는 7.7%, 심 후보는 3%로 뒤를 이었다.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여론조사, 윤석열,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