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文 “노태우 전 대통령, 과오...성과도 있어”…국가장 결정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21:24]

文 “노태우 전 대통령, 과오...성과도 있어”…국가장 결정

김진태 기자 | 입력 : 2021/10/27 [21:24]

문재인 대통령은 27고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 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88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 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은 성과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이날오전 국무회의를 열고,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닷새간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국가장의 장례위원장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맡는다.

다만 노 전 대통령이 형법상 내란죄 선고를 받은 만큼 관련 법령에 따라 국립묘지 안장은 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대해 광주시와 의회 등은 노 전 대통령이 사죄 없이 눈을 감았다며 국가장 기간에 조기 게양과 분향소 설치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