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中 "대만문제 불장난 말라"…한미정상회담에 반발

김근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5/24 [20:21]

中 "대만문제 불장난 말라"…한미정상회담에 반발

김근식 기자 | 입력 : 2021/05/24 [20:21]
지난 21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확대 정상회담.
지난 21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확대 정상회담.

중국이 한미정상회담에서 대만해협 문제를 언급과 관련해 내정 간섭이라며 반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오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만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이라며 "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 할 수 없다"관련 국가들은 대만 문제에서 언행을 신중해야 하며 불장난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어 "한미 관계 발전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돼야지 그 반대여서는 안 되며, 중국을 포함한 제3자의 이익을 해쳐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에앞서 기자들과 만나 "대만해협 관련 내용이 한미정상 공동성명에 포함되긴 했지만, 이는 양안관계의 특수성을 고려하면서도 역내 안정이 우리에게 중요하다는 기본적인 입장을 원칙적 수준에서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미 양국은 지난 21(현지시간) 정상회담 이후 공동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대만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문구를 담았다.

양국은 또 "우리는 남중국해 및 여타 지역에서 평화와 안정, 합법적이고 방해받지 않는 상업 및 항행·상공비행의 자유를 포함한 국제법 존중을 유지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오 대변인이 밝힌 중국 정부의 입장은 지난달 미국·일본 정상회담 때와 비교하면 강도가 약한 것으로 해석된다.

미일 공동성명에서는 대만 문제 외에도 홍콩과 신장(新疆)위구르, 티베트, 남중국해,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문제 등을 모두 거론됐는데, 중국 외교부는 "중국의 내정을 거칠게 간섭하고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한미정상회담, 중국, 대만해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