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제유가, 7년만에 80달러 돌파…글로벌 에너지 위기감

송하식 기자 | 기사입력 2021/10/12 [07:43]

국제유가, 7년만에 80달러 돌파…글로벌 에너지 위기감

송하식 기자 | 입력 : 2021/10/12 [07:43]

국제유가가 80달러대에 이르며 글로벌 에너지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11(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17달러(1.5%) 오른 배럴당 80.52달러로 마감했다.

WTI 가격이 종가기준 80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41031일 이후 7년 만에 처음이다.

브렌트유 가격도 201810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공급 부족에 따른 것이다.

지난주에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은 11월 산유량을 하루 40만 배럴가량 증산하는 데 합의했다.

하지만 인구가 집중된 북반구에 겨울철이 다가오면서 원유 수급에 균형이 깨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특히 중국이 호주산 석탄 수입을 하지 않기로 하면서 원유와 천연가스 등 전반적인 에너지 시장에 변동성을 키우며 글로벌 에너지 가격 상승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