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미 정부 관계자 "G7, 중국 덤핑·인권 공동대응 합의”

송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6/13 [08:57]

미 정부 관계자 "G7, 중국 덤핑·인권 공동대응 합의”

송승환 기자 | 입력 : 2021/06/13 [08:57]
11일(현지시간) 영국 남서부 콘월의 카비스 베이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보리슨 존슨 영국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부터)
11일(현지시간) 영국 남서부 콘월의 카비스 베이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보리슨 존슨 영국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부터)

주요7개국(G7) 정상들이 중국의 덤핑 수출과 인권 문제에 관해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12(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전날 영국 남서부 콘월의 카비스 베이에서 개막된 G7 정상회의에서 중국의 덤핑 수출과 공급망 장악 문제부터 심각한 수준의 인권 유린까지 주요 문제에 관해 각국이 공동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정부 고위관계자는 중국의 인권 부분을 비판하려는 데는 만장일치인 것 같다. 3년 전 G7이 공동성명에서 중국을 언급하지 않았을 때와 비교하면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세계무역기구(WTO)체제 아래서는 중국을 비시장경제'로 지정하면 무역 상대국들이 중국의 부당한 수출가 인하 등을 제재하고 반덤핑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G7, 문재인, 바이든, 보리스 존슨, 중국, WTO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