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美, 3번째 반도체 회의…삼성 등에 “내부정보 제출” 요구

송하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9/24 [22:23]

美, 3번째 반도체 회의…삼성 등에 “내부정보 제출” 요구

송하식 기자 | 입력 : 2021/09/24 [22:2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 TSMC, 인텔 등 반도체 기업들에 45일 내에 재고·주문·판매 정보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코로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동남아 지역에 확산돼 반도체 칩 조립 라인이 멈추는 등 공급난이 악화되자 전례 없는 조치에 나선 것이다.

바이든 정부는 반도체 공급망 자료를 내놓지 않을 경우 냉전시대 군수 조달 목적으로 만들어진 국방물자생산법(DPA)을 근거로 국가안보 차원에서 기업별 내부 정보를 강제로 수집하겠다는 경고까지 내놨다.

23(현지 시간) 미국 백악관과 상무부는 삼성전자, 미국 인텔, 대만 TSMC 등 반도체 제조사 관계자를 모아 반도체 대책 화상회의를 열었다.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지난 4월과 5월 열린 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삼성전자에서는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반도체 부족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반도체, 바이든, 삼성, TSMC, 인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