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은 “中 올해 성장률 5% 내외로 하락” 전망

송하식 기자 | 기사입력 2022/01/02 [15:05]

한은 “中 올해 성장률 5% 내외로 하락” 전망

송하식 기자 | 입력 : 2022/01/02 [15:05]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올해 중국의 경제 성장률이 5% 내외로 낮아지고 물가상승률은 3%대로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본은 소비 심리 개선 등에 힘입어 2~3%의 완만한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은 2해외경제포커스를 통해 올해 중국 경제는 공동부유((共同富裕:모두가 같이 잘 살자), 탄소중립 등 장기적인 질적 성장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으로 작년 8% 내외보다 낮은 5% 내외의 성장률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상반기엔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의 이벤트를 앞두고 강력한 방역 조치, 헝다 파산 사태 등에 따른 부동산 업황 부진, 기저효과 등으로 성장세가 둔화될 것으로 예측됐다.

또 한은은 주요 전망 기관들이 올해 일본 경제가 연간 2~3%대 성장률을 전망했다며 정보기술(IT) 관련 디지털 제품을 중심으로 수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설비 투자와 민간 소비도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중국, 경제성장률, 공동부유, 베이징올림픽, 탄소중립, 한국은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