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 홍준표 '공천 요청'에 "공정한 원칙 따를 것"

김진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3:41]

尹, 홍준표 '공천 요청'에 "공정한 원칙 따를 것"

김진태 기자 | 입력 : 2022/01/20 [13:4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0일 홍준표 의원이 대선과 함께 실시되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특정 인사 공천을 요구한 것과 관련, "공정한 원칙에 따라서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서,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정하게 정한 기준과 방식에 따라 하는 것을 원칙으로 세워났다""저는 공천문제는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홍 의원은 전날 당내 경선이후 처음으로 윤 후보와 단독 만찬 회동을 갖고 상임고문 수락 조건으로 국정운영 능력 담보 조치처가 비리 엄단 대국민선언을 요구했다.

그리고 국정운영 능력 담보와 관련해 홍 의원은 윤 후보에게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서울 종로,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대구 중·남구에 각각 전략공천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이와관련해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당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로서의 자격은커녕 우리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대해 홍 의원도 발끈했다. 그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이 (윤 후보를) 불안해 하니까 서울 종로에 최 전 감사원장 같은 사람을 공천을 하면 국정능력을 보완할 수 있다는 뜻"이라며 "갈등을 수습해야 할 사람이 갈등을 증폭시키면, 그런 사람이 대선을 이끌 수 있겠냐"며 권 선대본부장을 직격했다. 그는 또 "만약 (제안에 대한) 이견이 있다면 내부적으로 의논을 해서 정리를 했어야지, 어떻게 후보와 이야기한 내용을 가지고 나를 비난하느냐""그건 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최재형, 윤석열, 홍준표, 종ㅀ, 이진훈, 수성구청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