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윤석열 32% 이재명 23.8%....이낙연 9% [리얼미터]

김근식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10:35]

윤석열 32% 이재명 23.8%....이낙연 9% [리얼미터]

김근식 기자 | 입력 : 2021/05/03 [10:35]
[제공:리얼미터]
[제공:리얼미터]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대의 지지율을 이어가며 이재명 경기지사와 두 달 연속 오차범위 밖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630일 전국 18세 이상 2578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은 32%, 이재명 경기지사는 23.8%였다.

그러나 전달과 비교해 전달과 비교하면 윤 전 총장은 2.4%p 내리고 이 지사는 2.4%p 올랐다. 이에 따라 지지율 격차는 13.0%p에서 8.2%p로 줄었다.

3위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전월 대비 2.9%p하락한 9.0%를 기록하며 두달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이어 홍준표 무소속 의원(5.0%) 4, 오세훈 서울시장(4.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1%), 정세균 전 국무총리(4.0%), 추미애 전 법무장관(2.2%), 유승민 전 의원(2.1%), 원희룡 제주지사(1.3%), 새로 포함된 이광재 민주당 의원(1.3%),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0.8%), 새로 포함된 금태섭 전 의원(0.7%), 박용진 의원(0.4%) 순이다.

한편 범보수·야권 주자군(윤석열·홍준표·오세훈·안철수·유승민·원희룡·금태섭)2.0%p 내린 49.7%, 범진보·여권 주자군(이재명·이낙연·정세균·추미애·이광재·심상정·박용진)의 선호도 합계는 0.1%p 오른 41.4%를 기록, 양 진영 간 격차는 10.4%p에서 8.3%p로 좁혀졌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9%.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리얼미터, 오마이뉴스, 대선주자선호도, 윤석열, 이재명, 이낙연, 홍준표, 안철수, 오세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